Loading...
 

뉴스앤포스트


감동글 스스로가 부끄러웠습니다.
기사입력: 2019-01-09 19:01:35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꼬마가 준 여운

바람이 아주 좋은 어느 날 저녁, 
반짝거리는 멋진 새 자동차에 젊은이가 
막 문을 열고 타려고 합니다. 

이때 한눈에도 그리 넉넉지 않아 보이는 
꼬마가 묻습니다.
 
“와~~, 아까부터 바라다보고 있었어요. 
정말 멋져요. 이 차, 아저씨 거예요?” 

기분이 좋아진 젊은이는 눈에 부러움이 가득한 꼬마에게 
한 바퀴 태워주겠다고 했습니다. 
꼬마는 주저하지 않고 올라타서 자동차 값이 
얼마냐고 물었습니다. 

젊은이는 운전을 하면서 형님이 사준 것이라 
차 값을 모르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와, 정말? 저도 그렇게 되면 좋겠어요.” 
꼬마는 진정 부러워했습니다. 
그런 형님을 둔 것을…,

젊은이는 자기 자신도 
그런 형님이 있는 것이 자랑스러웠습니다. 
어디로 드라이브할까 물었더니 꼬마는 자기 집 동네에 
가도 되느냐고 물었습니다. 

예상한 대로 부자 동네는 아니었고, 
녀석은 자기가 이런 차를 타고 왔다는 것을 
필경 자랑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꼬마가 저기가 자기 집인데 잠깐만 기다려줄 수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젊은이는 궁금해 하며 자동차 안에서 
기다려주었습니다. 
잠시 후 꼬마는 자신보다 어린 누군가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아, 저 친구에게도 자랑을 하려고?'
그런데 녀석의 부축을 받은 그 어린 꼬마는 
절룩거리며 아주 천천히 걸어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고는 젊은이의 자동차에 다가와서, 
“얘는 제 동생이에요. 아파요. 걷지를 못해서 
언제나 창가에만 앉아 있죠” 

하고 말하더니 동생을 돌아보며 
“봤지? 
형아도 이다음에 커서 이런 자동차를 네게 사줄게. 
그러면 너는 가고 싶은 곳 어디라도 다닐 수 있어” 

그러더니 젊은이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다면서 
“저도 이다음, 아저씨의 형님같이 되고 싶어요.”
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아, …,
부러운 것이 이 차를 받은 자기가 아니고 
이 자동차를 사 준 자기 형님이었다니, 
그래서 자기 형님같이 되고자 한다니…,' 

꼬마의 의도를 처음부터 잘못 짚은 
스스로가 부끄러웠습니다. 

그러면서도 어린 꼬마의 사려 깊고 
따뜻한 성공 목표에 감탄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에세이는 그 젊은이가 쓴 것입니다.
- 이영혜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 中에서 -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9 HONDA ACCORD EXL NAVIGATION
127,700 miles
$6,800

2005 KIA SEDONA LX
130,000 miles
$1,900

2018 TOYOTA CAMRY LE
21,500 miles
$17,000

2013 BENZ C300 NAVIGATION
88,000 miles
$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