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산길에 / 오정영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산길에 / 오정영(애틀랜타문학회 회원)


산이
산을. 따라와
개울에 어리고
잔물에 헤작거려,

흐미한 저쪽에서
부서지는 너의 얼굴
나를 보고 웃고 웃네,

하늘만큼 행복한 불꽃도
잠들은 그림자에 묻히고
허공에 뿌려진 슬픔이다.

네가 네 앞의 돌이 되고
내 눈이 비구름이 되어도
나는 소처럼 울지 않으련만,

지난밤 너의 웃음에 분노하고
내 속에서 통곡하는 외로움이
나를 홀로 서성거리게 하네.

산아,
산아, 내려가자
아직도 서러운
산길에.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