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만남과 이별은 운명 / 다운 최은주
기사입력: 2019-02-13 10:08:40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만남과 이별은 운명 / 다운 최은주(애틀랜타문학회 총무)


시간이 지나야 비로소 치유되는
죽음으로 맞은 이별도 어떠한 이유의 이별도
일방적인 이별의 고통에는
딱히 약이 없더라

그저 비 내리면 비를 맞듯
눈 내리면 눈을 맞은 듯 
함께 추억하며
자연스레 스미게 하는 수밖에

그리움이 사무치면 죽을 듯 그리워
미련한 몸짓에도 소용없음을 깨닫게 되는 
현실의 잔임함에
몸서리를 치다 주저앉아 

하나 둘 포기를 배우고
절로 흐르다 멈추는 눈물을 훔치며
죽음을 받아들이는 일에 
이별을 받아들이는 일에

서서히 젖어드는 자신을 만나게되는 것
그것이 시간이더라

아프다 몸부림칠 일도
고통스럽다 징징거릴 것도
스스로 무뎌지기를 훈련하고 세상을 통달한듯
덤덤한 심장이 서서히 굳어가는 것

그렇게 시간을 지나 삶을 살아내다보면
나 또한 그런 이별의 주인공이 되겠지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9 HONDA ACCORD EXL NAVIGATION
127,700 miles
$6,800

2005 KIA SEDONA LX
121,000 miles
$1,900

2018 TOYOTA CAMRY LE
21,500 miles
$17,000

2013 BENZ C300 NAVIGATION
88,000 miles
$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