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겨울이 건네는 말 / 강이슬
기사입력: 2019-02-20 12:39:21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겨울이 건네는 말 / 강이슬(애틀랜타문학회 회원)

잔가지 앙상히
허공을 숭숭 그물 치고
찬 바람을 한없이 놓아
그대 가슴을 시리게 지난다

초록을 꿈꾸던 이파리
짙푸른 열정 허옇게 벗어버리고
가지 끝 높이 달린 메마른 잎으로
그대 마른 사랑을 처형 시킨다

가뿐 듯 허연 입김으로
먼 길을 돌아 온 강물은
짙은 안개로 분간도 못한 채
그대 그리움마저 흘려 보낸다

샘은 번들거리는 수면으로
못 축일 수 없이 동결되고
잔 설을 모래처럼 흩날려
그대 영혼에 파편이 된다

상처를 보듬던 깃털조차
한 무리 철새로 모두 날려버리니
사람아
내가 너를 너무 외롭게 하나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9 HONDA ACCORD EXL NAVIGATION
127,700 miles
$6,800

2005 KIA SEDONA LX
121,000 miles
$1,900

2018 TOYOTA CAMRY LE
21,500 miles
$17,000

2013 BENZ C300 NAVIGATION
88,000 miles
$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