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봄 / 안신영
기사입력: 2019-03-01 12:41:57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봄  / 안신영(애틀랜타문학회 전회장)


물 먹은 구름이 
산허리를 감고있다.
아직도 옷깃 여미는 추위
웅크리는 겨울 인데

어느새 봄은 문턱을 넘어
속살 보여주는 나무사이로
뽀얀 아지랑이 길잡이되어
봄의 향기 피워낸다

여기 저기 부지런한 
꽃들의 향연 
힘차게 솟아나는  봄의 열기
나의 마음에도 봄을 가득 담아 보련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0 MAZDA MPV LX
282,000 miles
$1,700

2015 LEXUS RX350 NAVIGATION
16,600 miles
$27,800

2003 NISSAN ALTIMA 2,5S
182,000 miles
$2,400

2011 KIA OPTIMA EX
115,000 miles
$5,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