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공화당, 조지아주 결선투표서 승리 ‘굳히기’
기사입력: 2018-12-05 09:11:04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래펜스퍼거 주국무장관-척 이튼 공공서비스부 장관 당선


이변은 없었다. 4일(화) 치러진 조지아주 결선투표에서 공화당은 주국무장관과 공공서비스부 커미셔너 3선거구 등 요직을 싹쓸이하면서 마무리 승리를 거뒀다.

이날 밤 11시40분경 개표가 마무리된 상태에서 공화당의 브래드 래펜스퍼거(Brad Raffensperger)는 52%(75만6016표)를 얻어 48%(69만8770표)를 얻은 존 배로우를 누르고 당선됐다.

공공서비스부 커미셔너(3선거구) 선거 역시 척 이튼(Chuck Eaton) 현 장관이 52%(74만5494표)를 얻어 48%(68만5759표)를 얻은 민주당의 린디 밀러 후보를 이겼다.

1955년생으로 웨스턴 대학에서 도시공학을 전공하고, 조지아주립대학(GSU)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은 래펜스퍼거 당선인은 건설회사 텐돈 시스템스의 대표이며,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존스크릭 시의원을 역임하고, 2014년부터 지금까지 주하원의원(50선거구)으로 활동하고 있다.

래펜스퍼거는 “선거가 투명하고 공정하며 정확하게 치러지게 할 것이고, 그것이 차기 주국무장관으로서 최우선순위가 될 것”이라며 “오늘밤 승리하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다.

이로써 주정부의 주요 장관직은 공화당이 모두 싹쓸이한 것으로 결론지으면서 조지아주가 빨간색 주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결선투표에는 약 150여 만명이 참여했으며, 애틀랜타, 어거스타, 사반나, 메이컨, 콜럼버스 등 도심권 지역에서는 민주당 지지세가 강했던 반면, 그 외의 대부분의 시골지역에서 공화당 지지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조지아주국무장관에 당선된 브래드 래펜스퍼거 현 주하원의원(공화,존스크릭)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5 JAGUAR S-TYPE 4,2
92,600 miles
$3,500

2014 HONDA CIVIC EX
101,300 miles
$8,800

2011 SCION xD RELEASE 3.0
96,100 miles
$5,900

2015 KIA SORENTO EX
27,800 miles
$19,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