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코로나19 걸렸다더라” 루머, 이제는 그만하세요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코로나19 사태로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해지면서 많은 한인 업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아무개가 코로나19에 걸렸다더라"라는 추측성 루머가 퍼지고 있습니다.

일명 카더라통신, 그러니까 정확한 증거나 정황이 없이 추측으로 부풀려지거나 왜곡된 소문이 퍼지는 것인데요,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한인업소들에 치명적인 피해를 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얼마전 애틀랜타 범한인 비대위에서는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카이로프랙터 한 분이 자신의 고객들에게 감염 사실을 알렸는데, 참 모범이 되는 일이라며 칭찬한 적이 있었습니다.

문제는 그 다음에 벌어졌습니다. 그 카이로프랙터가 누구냐는 질문이 한인사회 속에 퍼졌고, 질문을 받은 사람들중에 몇몇이 알지 못하면서도 누구누구 아닐까? 라는 추측을 하기 시작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소문이 퍼진 것입니다.

가장 피해를 입은 카이로프랙터들은 공교롭게도 광고를 가장 많이 해 이름이 더 많이 알려진 분들입니다.

애틀랜타 한인타운에서 가장 광고를 많이 하고 있는 우리들척추신경원의 박형준 카이로프랙터는 지인들로부터 4번이나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문이 들린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감염된 일도 증상도 없는 박씨는 황당하고 억울할 수 밖에 없었다는데요, 카이로프랙터 처럼 신체접촉이 불가피한 서비스의 경우, 코로나19 감염설과 같은 루머는 영업에 심각한 타격을 주기 때문입니다.

보이지 않는 적은 코로나19 하나만이 아닌 것 같습니다. 보이지 않는 또 하나의 적, 바로 카더라 통신과의 싸움도 해야 하는 것이 코로나 시대 한인동포사회 우리들의 자화상인 것입니다.

한인동포사회내에 루머가 확산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겠습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