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조깅중이던 흑인 청년 살해한 백인들 3명 모두 ‘유죄’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작년 2월23일 조깅 중이던 아머드 아베리(25)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백인 피고인 3명이 모두 유죄 평결을 받았다.

24일(수) 조지아주 브런스윅 소재 글린 카운티 법원의 배심원들은 오후 1시20분경 11시간의 논의 끝에 평결을 발표했다.

총을 쏜 백인 남성 트래비스 맥마이클(34)은 악의적 살인 혐의로, 그의 아버지인 그레고리 맥마이클(64)과 윌리엄 브라이언(52)은 중범죄 살인 혐의가 인정됐다.

배심원 평결은 유죄로 나왔지만 형량은 확정되지 않았다. 티모시 월름스리 판사는 몇 주 안에 판결날짜를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주 검찰은 피고인들에게 가석방없는 종신형을 구형한 바 있다.

트래비스 맥마이클은 살인 외에도 4건의 중범죄, 2건의 가중 폭행, 거짓 투옥 및 중범죄 미수를 포함한 다른 혐의들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들은 브런즈윅 일대에서 발생한 불법 침입 사건의 용의자로 여겨 아베리를 뒤쫓았고, 아베리가 저항해서 시민체포법에 따라 총을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트래비스는 몸싸움이 벌어진 와중에 자기방어를 위해 산탄총을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브라이언의 차량 영상에서 인종차별적 언어 구사가 확인되면서, 아베리의 죽음에 정의를 구현해달라는 시위가 확산됐고, 기소가 이어졌다.

11명의 백인과 1명의 흑인으로 구성된 배심원단도 논란의 대상이었다. 배심원단은 구 시민체포법에 따라 3명의 피고인이 정당하게 아베리에게 대했는지를 놓고 논의한 끝에 유죄 평결을 내렸다.

조지아주에서는 아베리 살해 사건 이후 올해부터 시민체포법이 중단됐다. 이 법은 민간인이 중범죄를 저지른 뒤 도주하고 있다는 합리적이고 개연성 높은 의심이 있을 경우 용의자를 구금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베리는 총격이 있기 이전에 여러 차례 공사중인 집을 방문한 기록이 감시카메라 영상에 찍혔지만, 검찰은 그가 물건을 훔쳤다는 증거가 없다며 의심의 여지를 일축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베리 사건의 평결이 나온 뒤 성명을 내고 유죄 평결을 칭찬하면서도 "충분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바이든은 "아머드 아베리의 살해는 비디오로 전 세계가 목격한 것"이라며 "우리가 이 나라에서 인종 정의를 위해 얼마나 멀리 가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충격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단은 정당방위를 주장했지만 검사는 그렉 맥마이클과 트래비스 맥마이클, 그리고 이웃인 윌리엄 "로디" 브라이언이 인종을 이유로 브런즈윅 항구 도시 근처에서 아버리를 추격해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죄 판결은 사법 시스템이 제 역할을 하고 있음을 반영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대신 우리는 피부색 때문에 폭력을 두려워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화합과 힘의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다시 노력해야 한다. 우리 행정부는 법에 따른 평등한 정의가 단순한 정의가 아닌 것을 보장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대법원 위의 돌에 새겨진 문구이지만 모든 미국인을 위한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최저가 KF94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