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생활/쇼핑/건강 미국내 첫 오미크론 변종 감염자 캘리포니아서 확인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에선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종이 확인됐다고 백악관이 오늘(1일)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말 이 변종이 처음 확인된 남아프리카로부터의 여행을 제한하기 위해 8개 나라에 여행 금지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현재 약 24개의 국가에서 오미크론 변종 감염사례가 확인됐다.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백악관에서 "미국에서 검출된 오미크론 변종으로 인한 첫 코로나19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그 사람이 11월 22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돌아왔고, 11월 29일 양성 반응을 보인 여행자라고 말했다.

파우치는 이 환자가 백신접종을 받기는 했지만 부스터 주사는 맞지 않았고, '경미한 증상'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는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것이 단지 시간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CDC가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한 지 하루 이내 모든 여행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의무화하는 등 해외여행자에 대한 미국의 검사 규정을 강화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또한 CDC는 도착 후 테스트를 의무화하는 것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들은 이러한 조치가 미국이 새로운 변종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고 적절한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줄 뿐이지만, 전염성을 고려할 때 미국에 도착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우, 일가족 5명이 오미크론 변종 감염자로 확인되면서 비상이 걸렸다. 한국은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해외여행자는 입국 후 무조건 10일간 격리하도록 조처했다.

이 새로운 변종이 이전의 변종들보다 더 전염성이 있는지, 사람들을 더 심각하게 만드는지, 그리고 백신을 무력화할 수 있는지 등 많은 점들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파우치는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바이러스의 샘플을 키우고 검사하는 2주에서 4주 안에 오미크론 변종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DC 본부가 위치한 애틀랜타는 오미크론 변종에 대한 연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언론들은 오미크론 변종 균주가 에모리 대학의 연구소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겨울 동안 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한 전략을 개략적으로 발표하기 전에 첫 번째 미국 감염사례가 발표됐다면서, 바이든이 오미크론 변종에 대해 "우려를 낳았지만 공황의 원인은 아니다"고 말했던 것을 다시 언급했다.

바이든과 공중 보건 관계자들은 더 많은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그리고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한 그들의 보호를 최대화하기 위해 부스터 주사를 맞을 수 있도록 촉구하는데 더 조바심을 내게 됐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최저가 KF94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