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조지아주 “성역 캠퍼스’엔 돈 안준다”
기사입력: 2017-04-28 09:11:48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딜 주지사, ‘불체자 보호 대학에 예산 지원 중단’ 법안 서명
인권단체들, ‘불체 범죄자 신상공개법안’에 거부권 행사 요구


불법체류 이민자를 차별하지 않겠다고 자처한 이른바 ‘성역 캠퍼스’(Sanctuary Campus)들이 조지아 주정부의 예산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됐다.

네이슨 딜 주지사는 27일(목) ‘성역 캠퍼스’에 주정부 재정지원을 차단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안 HB 37에 서명했다.

‘성역 캠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유세중 드리머 정책 폐지와 불체자 추방을 공언한데 대해 이민세관단속국(ICE) 등으로부터 불법체류 이민자의 헌법적 권리를 보장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된 자발적 캠페인이다.

조지아에서는 에모리, 아그네스 스캇 칼리지 등 몇몇 사립대학들과 사바나 암스트롱 주립대학 등이 ‘성역 캠퍼스’ 선언을 했거나 검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후 지금까지 전국에서 ‘성역 캠퍼스’를 선언한 대학은 100여 곳에 이른다.

이와 관련해 대학가에서는 주의회가 학생들의 교육기회를 박탈하는 법안과 캠퍼스 안에 총기를 들고 올 수 있는 법안을 동시에 통과시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있다.

아이안아메리칸정의진흥협회(AAAJ) 애틀랜타 지부와 이민자 권익 단체들은 앞서 27일 HB 37과 HB 452(불체범죄자 신상공개법안)를 반이민법으로 규정하고 딜 주지사에게 거부권을 행사해 달라는 서명용지 800여장은 주지사실에 전달했다.

하지만 딜 주지사가 HB 37에 서명함에 따라 이 단체들은 HB 452 저지에 힘을 쏟기로 했다.

HB 452는 범죄를 저지르고 복역 후 석방된 불법체류자들의 이름과 주소 등 개인신상정보를 마치 성범죄자와 같이 온라인에 공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AAAJ 애틀랜타 지부 임원들이 27일 조지아 주지사실에 HB 452에 거부권을 행사해 달라는 서명지 800여장을 전달했다.(사진=AAAJ 애틀랜타지부)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īƮ

2013 HYUNDAI SONATA SE NAVIGATION
79,500 miles
$9,200

2003 PORSCHE BOXSTER S
98,400 miles
$9,500

2011 LINCOLN TOWN CAR
241,500 miles
$3,900

2002 CHEVY TAHOE K1500
149,900 miles
$3,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