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nd Post::뉴스앤포스트, 조지아 애틀랜타 대표 인터넷 언론사
Loading...
 

뉴스앤포스트


경제/비즈니스 한국 총영사관, ‘귀넷카운티에 더 가까이’
기사입력: 2018-06-11 18:51:32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김영준 총영사, 귀넷 상공회의소 정기총회서 기조연설
200주년 맞은 귀넷카운티와 한인사회 50주년 함께 축하


한국 외교부에서 경제통으로 잔뼈가 굵은 김영준 주 애틀랜타 총영사가 귀넷카운티와 한인사회 간의 교류 증대와 경제협력 확대에 적극 나섰다.

애틀랜타총영사관은 김 총영사가 11일(월) 귀넷 상공회의소를 방문해 내쉬 샬롯 귀넷카운티 의장과 귀넷카운티 상공회의소 임원들을 만났다고 밝혔다.

또 김 총영사는 12일(화) 오전 8시에 열리는 귀넷 상공회의소 정기총회에서 기조연설자로 강단에 선다.

김 총영사는 이날 귀넷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려는 귀넷상공회의소와 미국내 시장개척에 나선 한국 진출기업들 및 애틀랜타 한인사회가 상호 보완적으로 성장해 갈 수 있는 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김 총영사의 이번 귀넷상공회의소 방문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는 올해가 2018년이라는 데에 있다.

2018년은 귀넷카운티가 서울시 강남구와 자매결연을 추진하기 시작한 지 딱 10년이 되는 해이자, 귀넷카운티 설립 2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귀넷카운티는 1818년 12월 15일에 설립됐다.

게다가 애틀랜타한인회가 설립 50주년을 맞은 해 역시 2018년이어서 귀넷카운티는 올해 한인사회와 각별한 인연을 과시하기에 충분하다는 것이다.

총영사관측은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오는 10월 11일(목) 인피니트 에너지 아레나에서 특별 축하 공연을 기획하고 있다. 한인뿐 아니라 귀넷카운티 현주민들을 초청해 주류사회와 한인사회가 어우러지는 대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김 총영사의 공공외교 노력이 애틀랜타 한인사회에 어떤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지 그 귀추가 기대된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11일(월) 김영준 주 애틀랜타 총영사가 귀넷상공회의소를 예방하고 관계자들을 만나 경제협력과 한인사회 교류증대 등을 논의했다. 좌로부터 닉 마시노 귀넷상의 부회장, 샬롯 내쉬 귀넷카운티 의장, 김 총영사, 댄 카우프만 귀넷상의 회장.(사진=주애틀랜타총영사관)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īƮ

2006 NISSAN ALTIMA 2,5S
218,500 miles
$2,800

2003 HONDA CIVIC 2D LX MANUAL
183,350 miles
$2,300

2015 BMW X5 XD 35i
42,600 miles
$32,500

2008 TOYOTA YARIS
160,700 miles
$4,200

광고문의: 770-365-6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