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태권도 영화 ‘I CAN I WILL I DID’ 애틀랜타 상영 타진
Loading...
        

뉴스앤포스트::태권도 영화 ‘I CAN I WILL I DID’ 애틀랜타 상영 타진
Loading...
기사입력: 2018-01-19 08:27:21 NNP (info@newsandpost.com)

문화/예능/여행 태권도 영화 ‘I CAN I WILL I DID’ 애틀랜타 상영 타진

100명 예매 확보해야 개봉…24일 예약 마감


66년간 미국에서 태권도 정신을 전파해온 한인 태권도 사범의 자전적 영화 ‘I CAN, I WILL, I DID’가 애틀랜타 극장가를 노크하고 있다.

이 영화는 태권도 8단, 합기도 9단의 강익조 사범(79,전 뉴욕한인회장)이 시나리오부터 제작, 출연까지 한 영화로 지난 여름 플로리다에서 열린 ‘선스 필름 페스티벌’에서 내레이션 부문 대상을 받았고 이에 앞서 LA에서 열린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는 최우수 여우조연상을 받기도 했다.

영화는 불의의 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된 10대 소년 벤이 재활치료 병원에서 한인 태권도 사범의 손녀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태권도를 알게 되면서 태권도 수련과 정신으로 재활의 기적을 경험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현재 이 영화는 애틀랜타에서 상영될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 제작사측은 터그(tugg) 프로그램을 통해 이 영화를 애틀랜타에서 개봉하기로 했는데, 터그는 100장 이상이 미리 예매되는 경우에 개봉관에서 개봉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제작사측은 “오는 2월1일(목) 저녁 7시30분 ‘랜드마크 미드타운 아트 시네마’ 극장에서 개봉할 계획”이라며 “애틀랜타에서는 대형 스크린으로 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입장료는 12달러로, 현재 예약을 접수중에 있다. 이 영화가 실제 개봉되려면 오는 24일(수)까지 100명이 티켓을 예매해야 한다. 현재 티켓은 13장만이 판매된 상태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영화 ‘I CAN I WILL I DID’의 한 장면. 사진 속 사범(왼쪽)이 이 영화를 기획하고 제작, 출연까지 한 강익조 사범이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카네트웍

2017 NISSAN NV200 SV
6,400 miles
$16,600

2008 VOLVO S40
168,500 miles
$2,990

2007 HONDA ODYSSEY EXL
187,800 miles
$4,700

2011 BMW X5
75,500 miles
$13,900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