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레바논, 국제사회 지원 거듭 호소…병상·식량 부족해져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레바논 정부가 수도 베이루트의 폭발 참사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도움을 요청했다. 

라울 네흐메 레바논 경제장관은 6일 '스카이뉴스 아라비아' 채널과 인터뷰에서 레바논 정부가 국제사회의 지원 없이 폭발 참사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WHO는 이번 폭발사고의 부상자를 치료할 병상이 부족하다고 밝혔고, 레바논 당국은 당장 식량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레바논은 국가부채가 연간 국내총생산의 170%나 될 정도로 재정 상태가 열악하다.

또 최근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물가가 치솟았고 실업률도 50%에 가까운 수준으로 올랐다.

네흐메 장관은 5일 로이터통신에 "레바논의 곡물 비축분이 한 달 치에 약간 못 미친다"며 항구에서 폭발로 파괴된 곡물 저장고에 곡물 1만5천t이 있었다고 밝혔다.

레바논이 곡물을 많이 들여오는 베이루트 항구가 파괴되면서 곡물 수입에 지장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주요국 정상 중 가장 먼저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을 방문한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