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트럼프 만나려던 오하이오 주지사 코로나19 확진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주지사실 “현재 증상 없어…부주지사는 음성 판정”


마이크 드와인(Mike DeWine) 오하이오 주지사가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으며 앞으로 14일간 세다빌에 있는 자택에서 격리할 계획이라고 주지사 사무실이 오늘(6일) 발표했다.

드와인 주지사는 현재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주지사실 측은 밝혔다.

73세의 드와인은 오늘 클리블랜드의 버크 레이크프론트 공항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었다.

드와인 주지사는 표준 의전의 일환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판정을 받은 것.

그는 오클라호마 주지사 케빈 스티트(R)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진 주지사다.

존 허스테드(Jon Husted) 부주지사 역시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 판정을 받았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