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경제/비즈니스 FTC, 트위터에 개인정보 사용오도 혐의로 1억5천만불 벌금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트위터가 소셜 미디어 회사의 개인 정보를 어떻게 사용했는지에 대해 사용자를 속였다는 혐의로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수요일(25일) 트위터에 1억5천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FTC에 따르면, 2013년 5월부터 2019년 9월까지 트위터는 계정 보안을 위해 정보가 필요하다며 사용자의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를 수집했다. 그러나 트위터는 광고주들에게 그 데이터를 제공해 그들이 개인들을 타겟팅할 수 있도록 했다고 FTC는 밝혔다. 광고주들은 사용자의 전화번화나 이메일을 그들이 이미 가지고 있거나 데이터 브로커로부터 구입한 정보와 매칭할 수 있다.

리나 칸(Lina Khan) FTC 위원장은 성명에서 "트위터는 보안 목적으로 이용한다는 구실로 이용자로부터 데이터를 입수했지만 결국 이 데이터를 광고로 이용자를 공략하기 위해 이용하게 됐다"면서 "이러한 관행은 트위터의 주요 수익원을 증가시키는 동시에 1억 4천만 명 이상의 트위터 사용자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규제당국은 또 트위터가 기업들이 사용자로부터 허가받은 목적과 상충되는 방식으로 사용자 정보를 처리하는 것을 금지하는 유럽연합(EU) 및 스위스와의 미국 개인정보보호협정 약관을 준수했다고 허위로 주장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는 1억5천만 달러를 기만 광고의 합의된 벌금을 낼 것이고, 사용자들에게 그들의 계정을 확인할 수 있는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를 변경할 것이라고 FTC는 말했다.

정부 벌금은 트위터의 연간 수입의 약 3%에 해당한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법무부와 FTC는 수요일 트위터와의 합의안을 발표했다.

규제 당국이 트위터에 개인정보를 기만적으로 사용했다고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AP통신에 따르면, 2011년 FTC는 트위터가 20년 동안 "비공개 소비자 정보의 보안, 사생활, 기밀을 보호하는 정도"를 잘못 표기하는 것을 금지했다. FTC와 법무부는 트위터가 최근 행위가 2011년 명령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