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Loading...
        

뉴스앤포스트::“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Loading...
기사입력: 2018-02-16 10:31:15 NNP (info@newsandpost.com)

정치/사회/이민 “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 15일 ACIR 세미나서 강연
“북핵 문제는 ‘직접 사용’이 아니라 무기밀매와 안전사고”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애틀랜타국제관계위원회(ACIR)가 15일(목) 낮 캐피탈 시티 클럽에서 주최한 오찬 세미나에 초청 강사로 나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회장은 해외에서 한국에 직접 투자한 자금이 안정적이고 높다는 점, 스타벅스 코리아의 연간 매출액이 매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 한국 내 체류 외국인이 24개국에서 온 200만명을 넘어섰다는 점 등을 연이어 설명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700만 달러짜리 요트를 구입한 사실을 소개하고, 전쟁이 일어나면 자신이 죽게 될 것이란 점을 잘 알고 있는 김정은이 요트를 샀다는 것은 전쟁을 일으킬 생각이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고 남한을 인질삼아 국제사회와 협상하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박 회장은 “북한이 핵무기를 한국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 국민들은 이 부분을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문제는 전쟁이 아니라 북한이 개발한 무기를 제3지대에 판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의 핵 시설에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도 심각한 우려의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미국과 한국의 동맹관계가 손상되어서는 안된다면서 “양국간의 관계는 더욱 견고해질 것이고 한국은 경제적으로 계속 성장해 조만간 GDP 3만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낙관론을 펼쳤다.

그는 “내가 한국을 떠난 이후 40여년 동안 20번 이상의 소용돌이(turmoil)를 치루면서도 매번 슬기롭게 역경을 이겨내왔다”며 “그런 것을 감안해 볼때, 한국은 얼마동안 어려운 시간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결국 3만불 국민소득을 이루어 낼 것이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중국의 역할에 대한 질문에 “중국은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한때는 한국내에서도 미국도 한국의 통일을 원치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한국의 젊은층은 통일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통일을 원치 않는 사람이 많다면서, 한반도는 역사상 오랫동안 여러 개의 국가로 나뉘어져 있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ACIR은 애틀랜타지역의 외교관 및 학계 인사들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로 1954년 설립된 이래 매월 국제사회의 다양한 이슈들을 가지고 모임을 가지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15일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이 애틀랜타국제관계위원회(ACIR)에서 주최한 오찬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카네트웍

2007 LEXUS ES350
198,100 miles
$5,800

2008 HONDA ACCORD 2D LX
166,800 miles
$5,500

2008 TOYOTA YARIS HATCHBACK
200,800 miles
$3,500

2003 CHEVY TRAIL BLAZER EXL 7SEAT
159,600 miles
$3,300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