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경제/비즈니스 “한-미 동남부 지역간 무역 투자기회 확대한다”
기사입력: 2018-10-27 09:49:21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애틀랜타 무역관 재개관 기념 경제세미나 개최
총영사관, 애틀랜타 무역관 개관 주류사회에 알려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외교정책관련 민간단체 WACA(World Affairs Council of Atlanta)와 함께 “한국: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하다”는 제목으로 경제 협력 세미나를 26일(금) 애틀랜타 시내 벅헤드 클럽에서 개최했다.

100여명의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Abby Turano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국제관계 담당 차관을 비롯해 조지아와 앨라배마 주정부 관계자 및 Les Parrette Novelis 수석부사장, 박선근 GBM 회장, 은종국 골든스텔라 대표 등 한국과 동남부에서 활동 중인 양국 경제인들이 참석했으며, 김일홍 애틀랜타한인회장, 김형률 애틀랜타 평통회장, 윤태웅 애틀랜타 무역관장 등 한인인사들도 참석했다.

김영준 총영사는 환영사에서 “한국과 동남부 지역간 무역 및 투자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재개설된 무역관이 양국 기업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여 한-미 동남부 지역간 비즈니스 기회가 보다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Tom Croteau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글로벌커머스 담당 차관, Jeff McCorstin UPS 국제통관부문 사장, Dev Ahuja Novelis 최고재무책임자가 패널로 참석해 한국과 동남부간 무역 투자 환경에 대해 소개하고 시업 투자 성공 사례를 나눴다. 패널토론 진행은 Craig Lesser 전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이 맡았다.

패널들은 한국 정부 및 동남부 지역정부가 영국 기업 활동을 적극 지원하여 우호적인 투자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만큼, 향후 양 지역의 투자 전망이 밝다고 평가했다.

특히 애틀랜타 무역관 개관은 기존 자동차 등 제조업 분야 뿐만 아니라 영화, 물류, 식음료 등 다양한 분야로 무역 투자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행사는 12년만에 다시 문을 여는 애틀랜타 무역관을 지역 주류사회에 소개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한편, 애틀랜타 무역관은 벅헤드 지역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직원 모집 등 정식 개관을 위한 절차를 진행중에 있다. 정식 개관식은 금년 말 또는 내년 초에 있을 예정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26일 애틀랜타 총영사관은 WACA와 공동으로 개최한 오찬 세미나에서 패널들이 한국과의 비즈니스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좌로부터 Jeff McCorstin UPS 사장, Tom Croteau 차관, Dev Ahuja Novelis CFO, Craig Lesser 전 조지아 경제개발부 장관.
클릭시 이미지 새창.
▲26일 벅헤드 클럽에서 총영사관과 WACA가 주최한 경제협력 세미나 행사에 앞서 참석자들이 한국 홍보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5 JAGUAR S-TYPE 4,2
92,600 miles
$3,500

2014 HONDA CIVIC EX
101,300 miles
$8,800

2011 SCION xD RELEASE 3.0
96,100 miles
$5,900

2015 KIA SORENTO EX
27,800 miles
$19,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