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롭 우달 연방하원 5선 확정
기사입력: 2018-11-22 17:29:06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재검표 결과 0.16% 차이로 승리…제리맨더링 논란
한인사회, 데이빗 김 후보 재출마 가능성에 관심


롭 우달 연방하원의원(공화,조지아 7선거구)이 21일 재검표 끝에 5선을 확정지었다.

앞서 캐롤라인 보르도 민주당 후보는 중간선거 개표집계 결과 우달 의원과 표차가 419표 밖에 나지 않자 재검표를 요청했었다.

재검표 결과 우달 의원은 14표를 더 얻어 433표 차이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번 선거결과는 이후에 선거구 구역에 대한 또다른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제7선거구는 귀넷카운티의 유권자가 더 많음에도 불구하고 유권자가 적은 포사이스 카운티의 표심이 당락을 좌우한다는 공식을 재차 드러냈기 때문이다.

보르도 후보는 이와 관련해 포사이스 카운티는 선과위가 부재자 투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한 반면 귀넷 카운티는 안일하게 대처해 상대적으로 귀넷 카운티 유권자들을 불리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녀는 재검표 직후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제리맨더링’ 된 선거구에서 불과 0.16% 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는 경합지역이 됐다는 것 자체가 근본적인 변화”라고 밝혔다.

제리맨더링이란 특정 후보자의 당선을 유리하게 하거나 특정 정당이 더 많은 의석을 확보하도록 선거구를 지리적인 구역과 다르게 기형적인 모양으로 분할하는 것을 말한다.

7선거구는 지난 2010년 센서스 자료에 근거해 2011년 재편성된 지역이다. 우달 의원이 연방하원에 당선되고 1년 뒤에 취해진 조치였다.

그후 7선거구는 ‘공화당 텃밭’으로 인식되어왔으나, 최근 귀넷 카운티의 백인 유권자수가 유색인종보다 적어지면서 경합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당장 12월4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되는 주국무장관 자리를 어느 당이 차지하느냐가 향후 선거구 재조정의 불씨를 키우느냐와 연결돼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한편 한인사회 일각에서는 보르도 후보와 접전을 벌였으나 아쉽게 패했던 데이빗 김 후보가 2020년 선거에 다시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데이빗 김 후보는 예비선거 당시 우달 의원을 상대로 승리할 가능성이 보르도 후보보다  높은 후보로 지목되기도 했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조지아주 연방하원 제7선거구에서 5선에 성공한 롭 우달 의원(왼쪽)에게 데이빗 김(오른쪽)이 다시 도전장을 낼 지 주목된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5 JAGUAR S-TYPE 4,2
92,600 miles
$3,500

2014 HONDA CIVIC EX
101,300 miles
$8,800

2011 SCION xD RELEASE 3.0
96,100 miles
$5,900

2015 KIA SORENTO EX
27,800 miles
$19,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