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조지아주의회 입양인 구제 결의안 채택
기사입력: 2019-03-29 09:39:30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주하원 HR228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
1만8천여명 한인 입양아에 시민권 부여 촉구


영주권이 없는 한국계 입양인을 구제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조지아 주하원을 통과했다.

조지아 주하원은 28일 시민권 미취득 입양인에 대한 시민권 부여 지지 결의안 HR228을 164대 2의 압도적인 표차로 채택했다.

HR228은 현재 연방의회에 계류중인 입양인 시민권법(ACA)을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ACA는 지난 2000년 시행된 아동시민권법(CCA)의 허점을 보완하는 내용이다.

CCA는 지난 200년 이후 입양된 경우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당시 18세 미만의 입양아들에게만 소급 적용됐다.

이 때문에 1982년 2월 27일 이전에 출생해 미국 시민권이 없는 해외 입양인이 신분미비자로 전락하는 결과를 초래했었다.

시민단체 ‘입양아 권리 캠페인’(ARC)에 따르면 문제가 되는 대상이 무려 3만5000여 명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한다. 그중 한국 출신은 1만8000명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1950년대 이후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 아동은 약 11만명. 10명 중 1명 꼴로 시민권을 받지 못한 셈이다.

HR228은 한인 샘 박 주하원의원과 친한파로 잘 알려진 마이크 글랜튼 주하원의원이 발의했다.

한편, 주상원에서도 같은 내용의 결의안이 발의돼 통과될지 주목된다.

조지아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모임 K-Power 관계자에 따르면, 셰크 라만 조지아 주상원의원과 자라 카린섹 주상원의원이 지난 3월1일 한국계 입양인 구제결의안을 공동으로 발의했다.

그동안 애틀랜타 총영사관이 주의원들을 상대로 꾸준하게 요구했던 이 결의안은 한인 거주지역의 두 상원의원에 의해 3.1운동 100주년 기념일에 맞춰 발의한 것이다.

K-Power측은 이번 결의안이 한인에 대한 미 정치권의 관심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조지아주 상하원이 나란히 내놓은 이번 결의안이 연방희외 움직임에 힘을 실어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02 LEXUS ES300
221,200 miles
$3,000

2007 HONDA CR-V LX
280,100 miles
$2,900

2004 LEXUS RX330
152,000 miles
$6,500

2017 TOYOTA CAMRY LE
14,800 miles
$15,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