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오피니언 [기고] 가난 포르노의 시대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글: 김영구


감독 봉준호는 계층간의 갈등과 부의 불평등을 주제로한 기생충으로 오스카상을 수상했다.

근데 재미난 점은 봉준호 는 평생 가난을 1도 겪어 보지 못한 사람이란 점이다.

그의 외할아버지는 대지주집에서 태어나 일제시대 작가로 유명했던 박태원이고, 아버지 봉상균 역시 영남대와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그의 형, 누나 모두 대학 교수며 집안 역시 매우 유복했다.

봉준호는 실제로 겪어보지도 못한 가난이란 주제로 괴물부터 기생충까지 계속 가난을 주제로 부와 명성을 쌓았다.

그는 민주노동당 민중당의 열혈지지자기도 하다.

그의 후원자 이미경 CJ부 회장은 어떤가 대한민국 최고 재벌 이병철의 손녀 이자 유명 연예인들의 대모로 소문이 자자하다.

그녀는 비, 주진모, 천정명, 김성수, 오지호를 비롯한 유명가수, 영화 배우와 파티하기 좋아하는 사교계의 거물이기도 하다.

그런 그녀는 거금 300억원을 들여 부유한 미국 영화인들을 화려한 파티에 초청해 아카데미 회원들이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한국 극빈층이 주인공인 영화를 홍보했다.

얼마전 민주당 영입로 발탁되었다가 스캔들로 자진 사퇴였든지, 강요을 받아서인지는 모르지만 사퇴한 원종건은 15년전 TV출연을 계기로 가난의 아이콘이 되어, 가난한걸로 경희대 입학하고 가난한걸로 군면제 받고 가난한걸로 이베이에 취직했다.

이제는 가난한걸로 국회 의원 되려다 결국 미투 맞고 엎어져버리긴 했지만 그의 최대 자산은 가난(?)인 것만은 분명하다.

우리는 매우 이상한 사회에 살고 있다. 

봉준호, 이미경같은 가난을 책으로만 본 사람이 가난으로 돈을 벌고,

조국같은 평생 가난이나 고생은 모르고 살았던 귀공자가 사회 약자를 운운하고, 막상 뒤로는 자기아들 딸은 의대 로스쿨로 보내려하고..

가난이 돈이되는 시대 에서 이미 부와 명성을 가진 사람들이 가난으로 돈을 벌고 있다는 것,  

이런 사실들을 어떻게 정리해야 할까? 많이 불편하다.. 나만?


※ 기고문의 내용은 필자의 순수한 개인적인 견해이며, 본 매체의 논조와는 다를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