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오피니언 [신년사]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미 동남부 6개주 한인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21년 ‘흰 소의 해’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아 오고 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동포 여러분 가정에 행복과 평안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20년은 우리 모두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습니다. 백신이 개발되고 접종이 시작되었다는 기쁜 소식에도 불구하고 그 긴 터널을 온전히 빠져 나오지 못했다는 현실이 여전히 우리들의 마음을 무겁게 누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은 또 다른 태양이 떠오르듯 새해를 맞아 다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시는 동포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새로운 대통령을 선출한 미국도 2021년에는 대내외적으로 큰 전환이 이루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전통적인 한미동맹은 더욱 호혜적이고 굳건하게 다져질 것입니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 속에서 미국 동남부지역 우리 동포사회가 더욱 단합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새해가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소의 해를 맞아 ‘천천히 걸어도 황소걸음’이라는 말이 가슴에 와 닫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바른 길로 당당히 나아가다 보면 분명히 밝고 활기찬 미래가 올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도 동포 여러분들과 함께 이 길을 가고자 합니다.


다시 한번 신축년 새해를 맞이하여 동남부 6개주 동포여러분 각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21년 1월 1일

주애틀랜타총영사 김영준 드림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