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구인]
투고 식당 매니저
주인의식 갖고 일해줄 매니저 구합니다. 업계 최고 대우 보장!
[상세내용 보기]
[구인]
회계법인 일할 분 구함
회계전공자 우대 경력이 없는분도 환영
[상세내용 보기]
[기타광고]
구인 포스팅 안내
새 직원을 찾으시나요? 이곳에 포스팅하세요!
[상세내용 보기]
[구인]
취재기자 모집
오래도록 함께 일할 열정있는 취재기자를 모집합니다.
[상세내용 보기]
인물/동정 레이니 전 주한대사, 세계평화상 수상
기사입력: 2019-11-22 22:40:27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한국은 내게 늘 중요한 나라”


제임스 레이니 전 주한 미국대사(92)가 세계감리교단으로부터 세계평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21일 저녁 애틀랜타 소재 연합감리교단 세계선교국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김영준 주애틀랜타총영사,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 이재승 민주평통 고문 등 한인 인사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특별히 노아 남성합창단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노래했고, 최자현 리제너레이견 무브먼트 공동대표가 성경봉독자로 강단에 올랐다.

김영준 총영사와 잰 러브 에모리대 캔들러 신학대학원 학장이 축사하고, 유순형씨의 가야금 연주로 축하한 뒤, 박종천 세계감리교협의회장이 레이니 전 대사에게 상을 수여했다.

레이니 대사는 1940년대 말 미군 정보장교로 한국에서 복무한 이후 1993년 10월부터 1997년 2월까지 주한 미국대사를 지냈다.

예일대학교 경제학과를 나와 에모리 신학교를 거쳐 기독교윤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이후 에모리대 캔들러 신학대학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레이니 대사는 수상 후 “주한대사로 부임했던 1993년 이후로 한국은 내게 늘 중요한 나라였다”며 “오랜시간 남북으로 분단된 것은 그들에게 매우 혹독한 것이며, 이제는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하면서 평화로 나아가야한다”고 말했다.

시상식 후에는 한국문화원의 공연과 피아노 재즈가 어울어지며 레이니 대사의 수상을 축하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사진= 주애틀랜타총영사관)


관련뉴스:
레이니 전 대사, ‘세계 감리교 평화상’ 수상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