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인물/동정 93세 ‘국민MC’ 송해, 감기로 입원한지 2주만에 쾌차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현역 최고령 방송인으로 잘 알려져있는 국민 MC 송해가 지난 13일(한국시간) 오전 한양대학교병원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올해로 93세인 송해는 지난 12월31일 감기로 입원했는데, 폐렴 증세까지 보여 주위를 걱정시켰지만, 2주만에 쾌차했다.

송해는 퇴원하는 날 “기분 좋다”며 “이제 여러분 앞에서 생생 날 겁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해는 다음 달 KBS TV 전국노래자랑 진행자로 복귀할 예정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