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인물/동정 풀턴카운티 사상 첫 아시안 정부변호사 임명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Y. Soo Jo 풀턴 카운티 정부변호사 정식 임명


조지아주에서 가장 큰 카운티인 풀턴을 대변하는 최고 법률 담당자로 한인이 임명됐다.

수 조(Y. Soo Jo) 변호사는 지난 19일(화) 풀턴 카운티 청사에서 카운티 변호사 공식 임명식 및 기자회견을 가졌다.


조 변호사는 취임사에서 "내가 자랄 때 공공기관에서 권한을 가진 고위 공무원 가운데 나와 같은 외모를 가진 사람을 찾아볼 수가 없었다"며 "그런 점에서 애틀랜타의 아시안 아메리칸을 대표해 최초로 풀턴 카운티 변호사가 된데 대해 흥분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앞으로 더 많은 지자체가 모든 시민들을 대표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

카운티 변호사(county attorney)는 카운티의 법률 업무 전체를 담당하는 최고 법률 담당자다.

카운티를 대변해서 소송을 하거나, 카운티 관련 법률 문제를 처리하거나, 선거 시 법적 문제 등을 담당한다. 카운티 변호사는 검사(DA)와는 다른 직책이다.

한국에서 태어난 조 변호사는 3살 때 캐나다를 거쳐 애틀랜타로 이민왔다. 워싱턴DC의 조지타운 대학에서 언어학을 전공한 조 변호사는 1996년 조지아주립대(GSU) 로스쿨을 졸업한 뒤 변호사가 됐고, 이후 애틀랜타에서 거주하고 있다.

그는 풀턴 카운티 변호사 사무실에서 8년, 풀턴 카운티 고등법원에서 4년 근무한 후, 연방검찰 조지아 북부지검 검사로 3년간 재직했다. 그녀는 노동법과 고용법에 대해 깊은 식견을 가진 인물로 알려져 있다.

풀턴 카운티 커미션 롭 피츠(Robb Pitts) 의장은 "풀턴 카운티에 근무하면서 좀더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을 고용해야 한다고 건의해왔다"며 "현재 풀턴 카운티 공무원 5000명 가운데 85%가 흑인이며, 이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풀턴카운티는 미국에서도 가장 다양한 인종적 배경을 지닌 사회이므로 조 변호사 같은 사람이 취임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조변호사는 귀넷카운티 셰리프국에 근무하는 오빠 Sang과 부모 Myong and Chun Jo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반세기에 걸친 부모님의 희생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있을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19일(화) 한인이자 아시안계 최초로 풀턴 카운티 변호사로 임명된 수 조(Y. Soo Jo) 변호사가 취임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 the Fulton County Dept of External Affairs
클릭시 이미지 새창.
▲사진= the Fulton County Dept of External Affairs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최저가 KF94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