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인물/동정 이낙연 전 총리 22일 애틀랜타서 강연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둘루스 1818클럽에서 “한반도 평화와 한국의 역할” 강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오는 22일(월)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회장 김형률)의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와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다.

이번 강연회는 22일 오후 6시, 둘루스 소재 1818클럽에서 열리며, 일반인도 참석할 수 있다. 단, 참가비는 저녁식사 포함 100달러이며, 사전에 미리 예약해야 한다. △문의= 장유선 평통 간사(404-561-0111)

김형률 회장은 "전직 총리로서, 남북 관계를 연구하는 학자로서 강연을 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 전 총리의 높은 식견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회에는 브래드 라펜스퍼거(Brad Raffemsperger) 조지아주 국무장관, 샘 박(Sam Park,민주·101선거구) 주하원의원, 홍수정 주하원 공화당 후보 등도 초청돼 강단에 설 예정이다.

이 전 총리는 서울대학교 법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정치에 입문한 이후 5선 의원을 지냈으며, 전남 도지사 시절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로 발탁됐다. 제45대 국무총리로 이 전 총리는 직선제 대통령제 이후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세웠다.

현재 이 총리는 조지워싱턴대학 한국학연구소에서 방문연구원으로 있으며, 남북관계와 국제정치 등을 연구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18일(목) WKTV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금 정부가 여성 가족부를 없애겠다고 하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가? 여성들의 지위가 그 만큼 향상됐는가? 양성 평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보는가? 그것은 굉장히 잘못된 판단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협력할 만한 것은 협력해야 되는 것이고, 영 잘 못하면 잘못한다고 말을 해야 되는 것"이라며 "협치와 견제가 따로가 아니다. 같은 것이다."라고 말했다.

WKTV뉴스 한면택 기자는 이 전 총리의 차기 대권 도전에 대해 물었는데, "워싱턴 생활 2달 밖에 되지 않았고, 내년 6월까지 머무를 계획인 만큼, (현재로선) 아무런 계획이 없다"며 "아직은 시기상조임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