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부고 이희호 전 영부인 별세…향년 97세
기사입력: 2019-06-11 16:31:40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노환으로 입원치료중 DJ서거 두달 앞두고 소천


대한민국 현대사의 탁월한 여성지도자로 손꼽혔던 고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밤 11시37분(한국시간) 소천했다. 향년 97세.

이 여사는 올해 3월부터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다.

1922년 태어난 이 여사는 이화여고와 이화여전,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뒤 미국 테네시주 램버스대학과 스칼렉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에는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교편을 잡는 한편 초대 대한YWCA 총무 등을 역임하며 여권신장에 기여한 여성운동가로 활동했다.

1962년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한 뒤에는 정치적 동지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 했다. 미국 망명과 납치 사건, 내란음모죄와 수감, 가택연금 등 군사정권 당시 이어진 감시와 탄압을 감내했던 것.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재임시절, 여성의 공직 진출과 정계 진출의 문호를 넓힌 당사자이기도 하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미경 한국국제협력재단 이사장,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등이 김 전 대통령 발착으로 정계에 진출했다.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이후에도 이 여사는 재야와 동교동계의 정신적 지주로서 중심을 잡아왔고, 마지막까지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자리를 지키며 의욕적으로 대북 사업을 뒷받침해 왔다.

미국 교회여성엽합의 ‘용감한 여성상’, 캘리포니아주 ‘올해의 탁월한 여성상’, 무궁화대훈장, 펄벅 인터내셔널 ‘올해의 여성상’ 등 인권과 여성문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두달 여 앞둔 이 여사는 가족 측의 의사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와 장례위원회 주관 하에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지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11 HONDA PILOT EXL
265,500 miles
$5,500

2015 TOYOTA CAMRY SE
70,700 miles
$11,800

2002 NISSAN SENTRA
165,000 miles
$2,200

2011 HYUNDAI GENESIS
82,500 miles
$9,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