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부고 남문기 미주한인회장협회 총회장 간암 투병중 별세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남문기 미주한인회장협회 총회장이 한국에서 간암 투병 중에 별세했다. 향년 66세.

고인은 3월20일 오후 7시48분(한국시간) 경북 안동 병원에서 소천했다고 부인 제니 남 여사가 미한협에 알려왔다. 장례는 고인의 유지에 따라 미한협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하이유에스코리아가 전했다.

2002년 간경화 말기 진단을 받은 후 2012년 1차 간암 절제수술을 시작으로 총 8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았던 고인은 2019년 간 이식 수술 이후 발생한 후유증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1954년 6월10일 경상북도 의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1982년 1월에 단돈 300달러를 들고 LA로 이민와, 부동산 학교와 장학재단, 광고기획사, IT회사, 투자그룹, 매니지먼트, 에스크로 컴퍼니 등의 계열사와 전국 30여개 지사를 거느린 뉴스타 부동산을 설립한 대표적인 1세대 성공 이민자로 정평이 나있다.

해병대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했던 고인의 성공사례는 한국의 거의 모든 주요 방송과 언론사에서 다루며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성공담을 담은 저술도 여러권 남겼다.

고인은 평소 750만 재외동포들의 권익을 위해 한국이 재외동포청을 설립하고, 재외동포 특임 대사 혹은 재외동포 국회의원 의석을 마련해 본격적으로 재외동포를 관리해야 한국의 국익에 이익이 된다고 주장해 왔다.

유가족으로는 부인 제니 남, 아들 알렉스 남, 딸 에이미 남을 두고 있다.

고인의 장례식장은 고인이 수학하고 평소 장학금을 기부했던 건국대학병원

에 마련됐으며, 화장장을 치른 뒤 유골은 LA로 모셔질 예정이다.

미국내 분향소는 뉴스타 부동산 본부에 마련된다. 
△주소= 3030 W 8th St. #400 Los Angeles, CA

장례와 관련한 문의는 미한협 (고)남문기총회장 장례위원회 폴 송 위원장(951-255-8311)에게 하면 된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최저가 KF94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