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오피니언 [기자의 눈] 한인 연방상원 출마 “해볼만하다”
기사입력: 2013-02-20 00:11:46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유진철 미주총연회장 연방상원 출마 발표에 앞서


색스비 챔블리스 연방상원의원이 은퇴를 선언하자 조지아 정계는 겉으론 조용해 보이지만 속으로 소용돌이치기 시작했다.

임기 6년이 주어지는 미국 최고의 권좌가 빈다는 소식에 벌써부터 차기 그 자리에 앉을 사람이 누구인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거까지 1년 8개월이나 남았지만, 벌써부터 설문조사가 시작되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특히나 이번 연방상원의원 선거에는 유진철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이 출마의사를 밝히고 있어 더욱 주목된다.

유 회장은 최근 기자와의 통화 중에 “헤비급들이 다 없어져서 한번 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번 선거에는 헤비급들이 다 빠져있다. 민주당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은 맥스 클리랜드 전 연방상원의원과 카심 리드 현 애틀랜타 시장, 공화당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는 소니 퍼듀 전 주지사와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갔다 스캔들로 중도하차한 허먼 케인 등 조지아 전역에 얼굴이 알려진 인물들은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출마의사를 밝힌 의원은 폴 브라운 연방하원의원 한 명 뿐이라지만, 아직 출마선언을 고심하는 많은 후보군 중에서 조지아주 전역에 지명도를 가진 인물은 적어보인다.

캐런 핸델 전 주 국무장관과 케이시 케이글 부주지사 정도가 그나마 이름이 알려진 인물일 수 있다고 예상했지만, 최근 PPP의 설문조사를 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다는 생각이 든다.

연방하원의원들은 보통 주 상원의원의 4배 정도되는 지역구를 관할하는데, 선거에서 15만표만 넘기면 당선이 확실시 된다.

하지만 연방상원의원은 조지아 주 전체주민의 표를 받아야 하는데, 지난 2008년 색스비 챔블리스 의원은 186만7097표(49.8%)를 얻어 1위에 오른 후, 결선투표에서 122만8033표(57.4%)를 얻고 당선이 확정됐고, 쟈니 아이잭슨 상원의원은 2010년 선거에서 148만9904표(58.3%)를 얻어 당선됐다.

한 마디로 연방하원의원과 연방상원의원은 급이 달라도 너무 다르다 할 수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현재 연방하원의원이든 무소속의 무명 출마자든 어찌보면 별로 큰 차이가 없어보이는 판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게다가 공화당내 경선 구조를 보면, 어느 누구 하나 톡 튀는 인물도 없는 상황이다.

유 회장은 3월 중순 경에 출마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미 선거 캠프도 차린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주류사회 정치경력이 전무한 유 회장이 과연 날고기는 정치인들과의 경선을 잘 치러낼 수 있을지 염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연방상원의원석에 욕심을 내 볼만한 이런 기회가 흔한 것은 아니다.

충분히 도전해 볼만한 가치는 있어 보인다. 시간도 제법 있다.

유 회장은 비록 선거에서 패배하더라도 출마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기자는 유 회장의 출마를 계기로 미주 한인사회가 보다 더 현실로서의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되길 바란다.

유태인이 미국을 움직여 이스라엘을 돕게 하고, 흑인이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는 역사는 꿈을 현실로 일구려는 수많은 사람들의 의지가 모이고 이어지면서 이뤄진 것이다.

앞으로 1년 반 이상 남은 선거를 앞두고, 유 회장의 출마가 그 기간동안 한인사회에 어떤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킬지 기대된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14 HONDA CIVIC EX
101,300 miles
$8,800

2011 SCION xD RELEASE 3.0
96,100 miles
$5,900

2015 KIA SORENTO EX
27,800 miles
$19,800

2011 BMW Z4 2D
48,900 miles
$17,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