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부고 ‘국회의장 세번, 9選’ 박준규 前의장 별세
기사입력: 2014-05-03 21:43:48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국회의장을 3차례나 지내고, 지역구로만 국회의원 9선이라는 전인미답의 기록을 세웠던 박준규(朴浚圭) 전 국회의장이 3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은 최근 혈관계 지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1948년 유엔주재 한국대표부 창설 당시 외무부 사무관으로 유석(維石) 조병옥 박사를 도운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3,4대를 낙선하고 5대에 야당이던 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에 진출한 뒤 2000년 정계 은퇴까지 40년 가까이 굴곡의 정치에 몸담았다.

고인은 5~10대, 13~15대 국회의원을 지낸 9선 의원 출신으로 헌정 사상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 등과 함께 최다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대구 달성과 서울 성동을 등 지역구에서만 9선을 했다. 지역구 9선은 우리 헌정사상 유일한 기록으로 기네스북 한국판에도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1988년 민정당 대표위원과 1990년 민자당 상임고문을 지냈으며, 13대, 14대, 15대 국회에서 내리 3번이나 국회의장을 역임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5·16 후 공화당으로 당적을 이적, 공화당 정책위의장과 당의장서리 등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10·26 직후 정계에서 은퇴하기도 했다.

이후 1987년 13대 대통령선거 때 경북고 후배인 노태우 후보의 요청을 받고 민정당에 참여, 정계에 복귀해 13대와 14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에서 당선했다.

1989년 말에는 정계개편 구도를 발설, 민정당 대표위원직을 물러나기도 했으나 5개월 만에 국회의장으로 복귀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8년 15대 국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후 2000년 스스로 당적을 이탈하는 첫 사례를 남겼으며 16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자진해서 정계 은퇴를 선택했다.

대구 달성 출신으로 'TK(대구·경북) 원로격'이지만 계보정치를 싫어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장례식장(VIP실)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오는 7일 오전 8시다. 장지는 대전국립현충원이다.

유족으로는 미망인 조동원 여사와 1남 3녀가 있다.

이날 빈소에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김문수 경기지사, 문태준 전 의원을 비롯한 공화당계 인사들이 조문을 다녀갔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는 조화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īƮ

2012 HONDA CIVIC 2D LX
54,500 miles
$7,800

2010 TOYOTA CAMRY LE
116,800 miles
$6,900

2007 HONDA ACCORD LX
228,500 miles
$3,500

2009 TOYOTA VENZA LEATHER
129,200 miles
$9,200